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벤트

이전상품 다음 제품 보기 확대보기
상품조르기 대량구매문의
추천

[거문도+백도]불탄봉 트레킹 1박2일 (해외배송 가능상품)

기본 정보
상품명 [거문도+백도]불탄봉 트레킹 1박2일
판매가 229,000원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SNS 상품홍보
SNS 상품홍보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출발일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거문도+백도]불탄봉 트레킹 1박2일 수량증가 수량감소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바로구매하기 장바구니 담기 SOLD OUT 관심상품등록



거문도

여수시에 있는 다도해 최남단 섬으로 서도, 동도, 고도의 세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중국 청나라 제독 정여창이 섬에 학문이 뛰어난 사람이 많은 것을 보고 문장가들이 많다는 뜻이 '거문'으로 개칭하도록 건의하여 거문도가 되었다는 일화가 전해온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인 거문도를 찾아가는 뱃길은 섬 여행에서만 맛볼 수 있는 정취를 그대로 안고 있다. 부드러운 융단 같은 바다, 석류알처럼 박힌 아기자기한 섬들이 한 폭의 수채화를 만들어내는 다도해 그 위를 쾌속선으로 미끄러져 가기를 약 2시간, 드디어 남해의 빛나는 보석 거문도가 자태를 드러낸다.


   거문도는 고도·동도·서도와 삼부도·백도군도를 포함한 섬을 말한다. 거문도의 본 섬인 동도·서도·고도 등 세개의 섬은 바다 가운데 병풍처럼 둘러쳐져 있고 그 가운데에는 1백여만평 정도의 천연적 항만이 호수처럼 형성돼 있어 큰배가 드나들 수 있는 천혜의 항구 구실을 한다. 때문에 거문도항은 빈번히 열강의 침입을 받아왔고, 현재는 남해의 어업기지로서 전국의 어선들이 몰려들고 있다.


   1905년 국내 최초의 거문도 등대가 건립된 것도 이 때문이다. 백도는 거문도에서 동쪽 27km 지점에 우뚝 솟은 무인군도, 상백도와 하백도로 나뉘어 있는 백도는 바람과 파도가 빚어낸 바위와 벼랑의 갖가지 기묘한 형상에 절로 탄성이 튀어나오는 남해의 소금강이다.


   동양 최대, 국내 최초의 거문도등대. 서도 수월산(해발 196m)에 자리잡은 이 등대는 1905년 4월 10일에 준공, 점등되었으며 프랑스에서 제작된 프리즘렌즈에 의해 적색과 백색의 섬광이 매 15초마다 교차한다.


   거문대등대까지 오르는 길은 산책로로도 손색이 없다. 길을 따라 늘어선 동백나무숲은 하늘이 보이지 않을 만큼 울창하고, 초입을 5분 정도 오르면 완만한 경사로 이어져 아이들과 함께 올라도 무리가 없다. 약 20분간 산을 타면 등대가 나타나는데 탁 트인 바다를 배경으로 잔디가 고운 별장 같은 관사를 만날 수 있다. 절벽 위 관백정에서 내려다보는 남해 바다가 진풍경을 연출한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유림해수욕장 거문리에서 삼호교를 건너 거문도 등대로 가는 길 초입에 있다. 고운 모래가 깔린데다 계단식 입구가 마련되어 있어 아이들이 안전하게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식수와 샤워장, 화장실 시설도 완비되어 있어 부담없이 야영장으로도 활용된다.


   거문도 2년간 점령한 외세의 흔적 영국군 묘지 1885년(고종 22년) 4월 군함 6척과 수송선 2척으로 구성된 영국 해군선단이 거문도를 점령하고 기지 와 항구를 구축하면서 2년간 머물렀다. 우리나라의 주권을 무시하는 도발행위로 기록되어 있지만 당시 거문도 주민들과는 아주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 했다고 한다. 철수 당시 영국군 묘지는 7~9기가 있었다고 하지만 현재는 3기만이 확인될 뿐이다. 남아 있는 묘지 2기는 거문도 뒤편 산령에 자리잡고 있다.

  

   자잘한 자갈이 깔려 있는 이곡명사해수욕장 이곡명사해수욕장의 해변은 자잘한 자갈이 깔려 색다른 정취를 자아낸다. 화장실과 샤워장 등 편의시설도 구비되어 있어 편리하다.

 


 

 

 



  백도는 거문도에서 동쪽으로 28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39개의 무인도서로서 상백도와 하백도로 구분한다.높고 얕은 기암괴석과 각자기 형상을 닮은 섬의 모습은 신이 만든 또 하나의 예술품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매바위, 서방바위, 각시바위, 형제바위, 석불바위 등 갖가지 전설을 담고 있으며 태초에 옥황상제 아들이 아버지의 노여움을 받아 귀향을 왔다가 용왕의 딸과 눈이 맞아 바다에서 풍류를 즐기고 있는 동안 옥황상제는 수년후 아들이 몹시 보고 싶어서 백명의 신하를 보냈으나, 신하들 마져 돌아 오지 않아 옹황상제는 화가 난 나머지 그들를 징벌하여 돌로 변하게 했다는데그들이 결국 지금의 백도가 되었다고 한다.


   백도란 이름의 유래는 섬이 백개정도라 하여 백도라 하였는데 섬을 헤아려 본 결과 "일백 百"에서 한 ―를 빼니 흰白자가 되어 흰白자가 되어 白島라 부르게 되었다는 설과 멀리서 보면 흰색을 띄고 있어 백도라 부르게 되었다는 설이 있다.


   백도에는 우리나라 천연기념물인 흑비둘기를 비롯 30여종 희귀 조류들과 풍란, 석곡, 눈향나무, 동백, 후박나무 등 353종의 아열대 식물들이 서식하는 한편 큰붉은산호, 꽃산호, 해면등 170여종의 해양생물이 서식하는 곳이기도 하다.




 


여행후기

상품의 사용후기를 적어주세요.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

여행문의

여행상품에 대해 궁금한 점을 해결해 드립니다.

게시물이 없습니다

상품문의하기 모두 보기